모습 드러낸 국정원 프락치!

 멜깁슨

조회수 : 1304


국정원 프락치가 양심선언 기자회견을 했군요~

여기 저기 숨어 있는 프락치들 잡아내야 함!

- 기사 발췌 - 

‘국정원 프락치’의 감시 대상자들과 시민단체가 공동 대책위원회를 만들고
국가정보원의 사찰 의혹 진상규명과 대공수사권 폐지를 촉구했다.
시민단체 모임 국정원감시네트워크는 진상조사 결과 보고서를 내고
‘양심선언 신고센터’를 운영하기로 했다.

감시 대상자들, 한국진보연대, 천주교인권위원회가 모인 ‘국정원 프락치 공작사건 대책위원회’는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원의 DNA는 문재인 정부에서도 변한 것이 없다”며
“문재인 정부의 임기가 반환점에 이른 지금까지 국정원 개혁은 사실상 실패했다.
국정원이 대통령 직속 정보기관인만큼 문 대통령은 진상조사와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직접 챙겨야 한다”고 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2014년 10월부터 지난달까지 5년 동안 국정원의 정보원으로 활동한
김모씨와 감시 대상이었던 시민단체 ‘통일경제포럼’ 대표 최모씨도 참석했다.
김씨는 국정원의 지시에 따라 통일경제포럼의 간부로 활동하며 관계자 수십명을 촬영·녹음하는 대가로
매달 기본급 200만원과 성과급 수십만원을 받았다고 지난달 폭로했다.
김씨는 국정원의 지원으로 서울 동작구에 자취방을 얻은 뒤 최씨와 1년 동안 함께 살며 감시했다고도 했다.

김씨는 “제가 너무나 부족한 인간이라서 국가권력의 압박을 이기지 못하고 해서는 안 될 행위를 했다”며
“죄 없는 사람들의 죄를 만드는 일을 5년 가까이 하면서 매일 무섭고 힘들었다”고 했다.
김씨는 “프락치 일을 하면서 제 삶은 무너졌고 아내와도 이혼했다. 국가권력이 개인의 삶을
5년 동안 빼앗을 수 있느냐. 그들은 현상금 사냥꾼처럼 ‘많이 처벌받을수록 받을 수 있는
돈도 많아진다’며 가치판단을 무뎌지게 만들었다”고 했다.
그는 발언 도중 “사찰 대상자들에게 정말 죄송하다”며 울먹이기도 했다.

최씨는 “20년 전 함께 학생운동을 하던 선후배들에게 한달 1~2만원씩 후원을 받는 단체를 만들었는데
국정원은 ‘지하혁명조직’이라고 한다”며 “국정원이 무슨 짓을 했을지 별 상상을 다 하게 된다.

아내가 ‘우리집에도 카메라 있는 것 아니냐’고 물어본다. 이 트라우마를 어떻게 극복해야 하냐”고 했다.

 


추천:vendetta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제제802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ZeRoTp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링크:20190924125418298 



http://www.todaysppc.com/u/?u=free/422970
  멜깁슨

정보력:39900
친절도:11123
레벨:8
FRIEND(48)



▽ 댓글창 새로고침 ▽
광고추방은 광고만이 아니라 , 사회적으로 또는 커뮤니티의 정서상 피할것이나 문제성있는 게시물을 (예:선정적인 글, 혐오감을 일으키는 글 등) 회원들이 서로 추천과 광추를 이용해서 저울질해서 민주적으로 블러킹하기 위한 자율투표기능입니다    


토스 돈상자 올려봅니다. ^^*-m [14]
제주행비행기님 보시와유~ [19]

본 커뮤니티는
광고 노출로 운영에
도움을 받고 있으며
이용이 불편하지
않도록 최소한의
광고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Adblock을
사용하신다면
[차단사이트 제외]
주시면 큰 도움이
됩니다.
Our website is made possible by displaying online advertisements to our visitors.
Please conside disabling your ad blocker for this web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