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제 책이 영어로 번역되어 미국에서 출간됐습니다

 하쿠오로

조회수 : 3562


안녕하세요. 작가 임승수입니다. 이번 9월에 제 책 <원숭이도 이해하는 자본론>의 영어판이 출간되어 아마존에서 판매 중입니다. 뉴욕 소재의 출판사 Algora Publishing에서 <karl marx's="" das="" kapital="" explained=""> 제목으로 출간되었는데요. 영어판 출간 과정에 우여곡절이 참 많았습니다. 제 경험이 해외 책 출간을 고민하는 분에게 도움이 될 수도 있을 것 같아 그 과정을 간략하게나마 글로 적었습니다.

영어판 아마존 주소: https://www.amazon.com/dp/1628943890




1. 영어판 출간을 마음먹은 계기

영어권에 거주하는 한국인 중에 <원숭이도 이해하는 자본론>(한글판)을 읽고 나에게 페이스북으로 연락을 하는 경우가 간혹 있다. 영어권에도 마르크스 <자본론>을 이렇게 쉽게 풀어낸 책은 못 본 것 같다며 영어권 번역출간을 권하기도 한다. 처음에는 그저 덕담이라고만 여겼는데, 차분히 생각해 보니 우리나라가 반도체 칩도 팔고 스마트폰, 자동차도 수출하면서 책만 수출 못 할 이유는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원숭이도 이해하는 자본론>은 2011년에 중국어로도 번역 출간되었으니, 영어판이라고 딱히 어려운 일로 받아들일 이유도 없었다. 영어로 번역되어 더 많은 사람이 내 글을 읽었으면 하는 작가로서의 바람도 컸다.

2. 영어판 출간의 현실적 어려움

출판사에 영어판 출간 의사를 타진했는데 난색을 표했다. 한마디로 한국 출판계에서 전례를 찾기 어렵다는 것이다. 미국이나 영국 같은 영어권 국가에서는 한국 책에 별다른 관심이 없다. 설사 관심이 있더라도 대부분 소설 같은 문학 분야다. 이런 비유가 적절할지는 모르겠으나, 우리나라 출판사가 동남아시아, 아프리카, 중앙아시아에서 출간된 ‘사회과학 책’에 관심을 갖고 계약을 한다. 비싼 번역비를 들여 한국어로 번역해 출간한다. 과연 그 사회과학 서적을 팔아서 번역비나 회수할 수 있을까? 게다가 내 경우는 미국인 대부분이 거부감을 갖는 마르크스 관련 책이다. 자국 저자들 책도 안 팔리는데, 굳이 한국 책을 계약해서 영어로 번역해 출간한다? 현실적이지 않다.

3. 정공법으로 돌파

영어권, 특히 최대 시장 규모의 미국에서는 수많은 작가의 책이 하루가 멀다고 쏟아져 나온다. 그 작가들의 글이 딱히 한국 작가의 글보다 뛰어나서 미국 출판사가 책으로 출간해주는 것은 아니다. 미국 작가들의 원고는 영어로 되어있기 때문에 기회를 얻는 것이다. <원숭이도 이해하는 자본론>이 미국에서 출간되기 위해서는? 나도 미국 작가들처럼 <원숭이도 이해하는 자본론> 원고를 통째로 영어로 번역해서 주면 된다. 그들이 읽어보고 출간 여부를 판단할 테니.

문제는 번역비용이다. 영한번역보다 한영번역비가 훨씬 많이 드는 데다가 마르크스 <자본론> 해설서의 번역은 단순한 영어 번역과는 또 다르다. 그런데, 인생이란 참 신기하다. 꼭 이럴 때면 절묘한 타이밍으로 돈이 생긴다. 우리 아파트 앞에 대규모 브랜드 아파트가 들어서면서 일조권이 침해됐는데, 관련 보상금으로 계좌에 딱 번역비만큼 입금된 것 아닌가. 번역자도 페이스북 인맥을 통해 추천 받아 수개월 만에 책 원고를 성공적으로 번역했다.

4. 예상치 못한 난관

드디어 미국 출판사에 투고하는 일만 남았다. 기왕이면 메이저 출판사에 투고하고 싶어 펭귄랜덤하우스 출판사 홈페이지에 접속했다. FAQ 메뉴에서 원고투고 관련 내용을 읽는데, 다음 같이 적혀있는 것 아닌가!

Penguin Random House does not accept unsolicited submissions, proposals, manudeleted s, illustrations, artwork, or submission queries at this time.

펭귄랜덤하우스는 개인의 원고투고는 받지 않는다는 의미다. 알아보니 영어권 메이저 출판사는 어디나 개인 원고투고는 받지 않는다. 우리나라의 경우는 아무리 큰 출판사라 하더라도 누구나 원고투고가 가능하다. 반면 영어권은 워낙 출판시장이 크고 작가 지망생도 많다 보니, 개인 원고투고 창구를 열어놓으면 업무가 마비되기 때문에 개인 투고는 받지 않는다.

대신 literary agent라 불리는 대리인이 작가와 메이저 출판사 사이에서 일종의 관문지기gate keeper 역할을 한다. 메이저 출판사와 계약하기 위해서는 우선 이 대리인에게 원고가 선택되어야 한다. 대리인은 출판 계약이 성사되면 작가의 인세 수입 중 일정 비율을 수수료로 받는 구조다. 요컨대 영어권 메이저 출판사에 원고를 투고하려면 이 대리인literary agent과 접촉해야 한다는 얘기인데, 내가 미국 literary agent의 연락처를 알 리가 없지 않은가.

그래서 고민 끝에 해외 번역출간을 중계하는 한국의 에이전시를 통해 영어권 출간을 추진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한국 에이전시들은 해외도서의 국내출간 및 국내도서의 해외출간에서 중계를 하며 수수료 수입을 얻는다. 이 과정에서 영어권의 출판사 및 대리인들과도 일상적으로 연락을 취한다. 하지만 한국 에이전시를 통한 영어권 출간도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사회과학 도서의 영어권 수출이 전례가 없다 보니, 한국 에이전시들도 사회과학 도서에 관심을 보일 만한 영어권 대리인을 알지 못하는 거다.

5. 목마른 사람이 우물을 직접 찾아야

목마른 사람이 직접 우물을 찾아야 하는 법! 내가 직접 연락처를 찾아내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그렇게 해서 발견한 것이 바로 http://www.writersmarket.com/ 이다. 이 사이트는 유료 회원제로 운영되는데 회원비가 한 달에 5.99달러다. 회원이 되면 사이트의 정보를 열람하고 검색할 수 있는 권한이 주어지는데, 영어권 출판사와 대리인literary agent에 관한 방대한 정보를 보유하고 있다. 정치, 경제, 사회학을 관심 분야로 선택해 검색하니 백 명이 넘는 대리인 정보가 일목요연하게 화면에 나타난다. 그 사람들에게 일일이 제안서와 샘플 원고를 보냈다. 그런데 돌아오는 답장이 죄다 거절이다. 왜 이렇게 거절만 할까 고민했는데, 역지사지하니 답이 나왔다.

대리인literary agent의 수입은 (자신이 계약을 성사시킨) 저자가 받는 인세의 15%다. 만약 한국 작가가 쓴 마르크스 <자본론> 해설서를 메이저 출판사에 추천해서 계약되면, 대리인은 인세의 15%를 꾸준히 떼가는 거다. 내가 대리인이라면 우선 미국 작가가 쓴 마르크스 관련 서적의 판매현황을 볼 것이다. 거의 안 팔린다. 판매가 처참하다. 그렇다면 한국 작가의 마르크스 관련 서적의 계약을 성사시켰을 때 예상되는 자기 몫의 수수료가 빤히 보인다. 들인 품에 비해 돌아오는 대가가 너무 적으니 당연히 거절이다.

6. 현실적으로 가능한 루트를 찾다

대리인을 통해 메이저 출판사와 계약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그렇다면 메이저 출판사는 포기하고 개인 투고를 받는 중소규모의 사회과학 출판사를 공략해야 한다는 결론에 이른다. http://www.writersmarket.com/ 에서 개인 투고를 받는 사회과학 출판사를 따로 검색해서 해당 출판사의 홈페이지를 방문해 투고하기 시작했다. 그러자 바로 성과가 나오기 시작했다. 원고에 관심이 있다는 답장을 몇몇 출판사로부터 받은 것이다. 그중에 가장 진지한 관심을 보인 Algora Publishing과 계약을 해 <원숭이도 이해하는 자본론> 영어판이 출간됐다. Algora Publishing은 뉴욕 소재의 출판사로 1983년에 설립되어 지금까지 수백 종의 인문·사회과학 서적을 출간한 좌파 출판사다. 물론 마르크스주의의 무덤인 미국에서의 출간이라 상업적으로 성공을 거두기는 어려울 것이다. 어쩌면 투입한 번역비조차 회수하지 못할 수도 있다. 하지만 소수의 독자에게나마 인상에 남는 책이 된다면 작가로서 뿌듯함을 느낄 것 같다.

한국에서 여러 권의 책을 출간하면서 깨달은 사실이 있다. 책, 그것도 사회과학 책은 상업적으로 나에게 큰 보상을 주지는 못할 가능성이 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책은, 그 책을 쓴 사람에게, 그 책을 썼을 때만 경험할 수 있는 미래를 선물해준다. 내 책이 미국에서 출간됐을 때 내 인생에서 어떤 일들이 일어날까? 그 흥미진진한 미래가 기대된다. 
추천:발볼러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dublebat
추천:Blackman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복합기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토끼발
추천:매너황
추천:non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견지꾼
추천:까삐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가을타타타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수연아빠
추천:oosiny
추천:선과수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voyager
추천:착실이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서누아빠
추천:달리자구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트렁크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이안리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카렌자
추천:필그림81
추천:항피사
추천:hithere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혜나혜성아빠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가돌이아빠
추천:회색도시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772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곰선생
추천:냉철심장
추천:tangchi
추천:ggaby
추천:만파식적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벽시계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차별화
추천:난장땅콩
추천:godfocus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dak3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반댈세:주지스
추천:잠수부
추천:moonopen
추천:릴라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홍타이지
추천:제이제이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sredpin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Man Utd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knight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O2stBlue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UTOPiA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한글이야호
추천:헤이보이
추천:토오올
추천:토오올
추천:토오올
추천:의천장무기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Woo&Jeong빠!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더버기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자갈치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GNR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준이킴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로제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즐스
추천:Baldor
추천:두리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로체몬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신지유하
추천:쿨한늑대
추천:ChaCha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미니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dokki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예루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봉규니
추천:일급실수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붉은돼지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로드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imssna[스나]
추천:끌베이는형제다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후치네드발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시쿠쿠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카이샤잉
추천:염산세컵
추천:라이니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섬돌이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다경아빠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치즈버거
추천:건달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두쇠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기쁨주는사람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 초롱이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가라뽀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미니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fewrain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kangin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짧은눈썹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모모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구미인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bsguy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 TsHC_Oops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그리운이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퍄노맨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팟팅숴드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효원아빠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 goodngo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uniwing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행복가득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bigzero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루디(Rudy)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좋은 감자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청천동집구신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春夢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크론_Krone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도레파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윤야메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방콕맨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짱규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평범한이공계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참수리1504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asangeno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제제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v피터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별치기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아름이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아름이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Bigwaves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삐트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율부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추천:미니^^님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http://www.todaysppc.com/u/?u=free/422995
  하쿠오로

정보력:130
친절도:11
레벨:9
FRIEND(0)



▽ 댓글창 새로고침 ▽
광고추방은 광고만이 아니라 , 사회적으로 또는 커뮤니티의 정서상 피할것이나 문제성있는 게시물을 (예:선정적인 글, 혐오감을 일으키는 글 등) 회원들이 서로 추천과 광추를 이용해서 저울질해서 민주적으로 블러킹하기 위한 자율투표기능입니다    


알릴레요
[락발라드] Harem Scarem - Slowly Slipping Away [3]

본 커뮤니티는
광고 노출로 운영에
도움을 받고 있으며
이용이 불편하지
않도록 최소한의
광고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Adblock을
사용하신다면
[차단사이트 제외]
주시면 큰 도움이
됩니다.
Our website is made possible by displaying online advertisements to our visitors.
Please conside disabling your ad blocker for this web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