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 '한국의 아마존' 꿈꾸는 쿠팡…'의도된 적자'로 언제까지 버틸까

 걷고또걷고

조회수 : 1603




‘2조9656억원.’ 지난 5년간 쿠팡이 기록한 누적 영업적자 규모다.
엄청난 성장 뒤에 있는 수치다.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15&aid=0004125391&date=20190415&type=1&rankingSeq=6&rankingSectionId=101



쿠팡은 2014년 ‘로켓배송’을 통해 차별화에 나섰다.
주문한 지 24시간 안에 가져다 주는, 혁신적인 서비스를 앞세웠다.
쿠팡의 ‘배송 특화 전략’은 지난 5년간 매출이 12.7배 급증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매출에 비례해 적자도 늘었다.
지난해엔 적자가 1조원을 넘어섰다.
배송에 대대적으로 투자한 결과였다.


쿠팡은 이를 ‘아마존의 전략’이라고 말한다.
‘시장을 선점하고 이익은 나중에 내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쿠팡이 ‘한국의 아마존’이 되기 위해선 넘어야 할 산이 적지 않다.



- 자금은 충분한가?

쿠팡이 한국의 아마존이 되려면 이익을 내기 전까지 버텨야 한다.
쿠팡은 창업주 김범석 대표의 비전을 투자자에게 ‘팔아’ 자금을 마련했다.
2014년 5월 글로벌투자사 세쿼이아캐피털로부터 1억달러를 투자받은 것을 시작으로, 총 34억달러(약 3조9000억원)를 유치했다.


대출이 아닌, 주식을 팔았다.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은 전폭적으로 지원했다.
비전펀드를 통해 지금까지 30억달러를 넣었다.
비전펀드는 쿠팡 지분을 50% 이상 보유한 것으로 추정된다.
손 회장과 김 대표가 사실상 공동경영 체제를 구축했다는 얘기가 나오는 배경이다.

쿠팡 안팎에선 추가 자금이 필요하면 손 회장이 또 나설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그는 작년 11월 20억달러를 투자하면서 1조원의 적자 규모를 보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투
자은행(IB)업계 관계자는 “쿠팡 본사가 미국에 있어 나스닥 상장도 예상 가능한 시나리오”라고 말했다.




- 유통 공룡과의 경쟁에서 이길 수 있나?

국내 e커머스 시장의 경쟁 상황도 녹록지 않다.
쿠팡의 국내 e커머스 시장 점유율은 거래액 기준(약 8조원)으로, 작년 국내 온라인 쇼핑 거래액(111조9839억원)의 약 7%다.
지마켓 옥션 등을 운영 중인 1위 이베이코리아(약 16조원)의 절반 수준이다.
미국 온라인 쇼핑 시장의 약 43%(2017년)를 차지하는 아마존과 시장 지배력에서 큰 차이가 난다.




최근 롯데 신세계 등 국내 오프라인 유통시장 강자들은 대대적인 온라인 투자에 나서기 시작했다.
롯데는 내년까지 3조원을 투자해 2022년 온라인 매출 20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지난달엔 백화점 마트 등 7개 계열사의 쇼핑 앱(응용프로그램)을 한 번의 로그인으로 사용할 수 있는 ‘롯데 ON’을 선보였다.

신세계는 온라인 사업을 전담하는 법인을 지난달 출범시켰다.
해외 투자사로부터 1조원이 넘는 투자도 유치했다.
신세계는 특히 이마트를 통해 강점인 신선식품 배송을 확대하고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대형마트와 슈퍼 등 기존 오프라인 점포를 향후 배송 거점으로 활용하면
쿠팡이 아무리 물류 투자를 늘리더라도 경쟁에서 압도하긴 쉽지 않다”고 말했다.





- 아마존과 같은 ‘캐시카우’ 있나?

이익을 낼 수 있는 신규 사업을 내놓을 수 있을지도 관심이다.

인터넷 서점에서 시작한 아마존은 지금도 이익의 대부분을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AWS)을 통해 올린다.
온라인 쇼핑을 통해 많은 사람을 유입시킨 뒤 이를 활용한 사업 확장에 주력하고 있다.

쿠팡도 아마존처럼 사업 확장을 계획 중이다.
쿠팡 스스로 “e커머스 기업이 아니라 정보기술(IT) 기업”이라고 강조한다.
온라인 쇼핑을 통해 구축한 인프라와 사용자를 기반으로 다른 사업을 할 수 있다는 얘기다.

업계에선 쿠팡이 전국적인 배송 인프라를 활용해 다른 사업자에 물류센터를 대여해주고,
상품을 배송해주는 사업에 본격 나설 것으로 예상한다.

CJ대한통운과 같은 택배회사가 될 수 있다는 얘기다.
쿠팡처럼 물류에 대대적으로 투자한 중국의 징둥닷컴은 중국 1위 택배 사업자가 됐다.
업계에선 “손 회장이 투자한 알리바바가 한국에 진출할 때 쿠팡의 배송망을 활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



한국의 아마존이 되겠다고 선언했지만
한국과 미국의 유통구조 상황이 다르고
쿠팡이 아마존처럼 특화된 IT 기업도 아니며
실질적으로는 물류 말고는 내세울게 없다는 점을 볼때

쿠팡이 아마존처럼 시장에서 경쟁자들을 압살해버리고
독점체제를 구축하게 될 가능성은 0% 라고 봅니다.

신세계와 롯데라는 유통 재벌들에게 항복을 받아낼 가능성도 없구요.


이 누적된 적자 구조로 보면 결국
언젠가는 누군가의 손에 인수당할수 밖에 없을텐데
과연 누가 어떤 의도로 인수를 결정할지가 궁금하네요. -..-



 




http://www.todaysppc.com/u/?u=free/411918
  걷고또걷고

정보력:10420
친절도:5550
레벨:7
FRIEND(24)



▽ 댓글창 새로고침 ▽
광고추방은 광고만이 아니라 , 사회적으로 또는 커뮤니티의 정서상 피할것이나 문제성있는 게시물을 (예:선정적인 글, 혐오감을 일으키는 글 등) 회원들이 서로 추천과 광추를 이용해서 저울질해서 민주적으로 블러킹하기 위한 자율투표기능입니다    


미국 유심 나눔 [4]
노트르담 대화재로 지붕이 무너졌다고 하네요. ㅠㅠ [14]

본 커뮤니티는
광고 노출로 운영에
도움을 받고 있으며
이용이 불편하지
않도록 최소한의
광고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Adblock을
사용하신다면
[차단사이트 제외]
주시면 큰 도움이
됩니다.
Our website is made possible by displaying online advertisements to our visitors.
Please conside disabling your ad blocker for this web site.